Posted in: 미분류

파워볼양방 하나파워볼 파워볼분석 다운로드 전용사이트

방송화면 캡쳐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조윤희가 이동건과 이혼 추 처음으로 방송을 통해 모습을 공개했다.

조윤희는 지난 17일 방송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어바웃펫-어쩌다 마주친 그 개’(이하 어쩌개)를 통해 본격적인 방송 복귀를 알렸다.

유기견 보호소에는 임시 보호를 위해 이연복 셰프와 허경환, 조윤희, 티파니가 모였다. 이들은 반려견은 물론 유기견들에게도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이연복은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입양한 일에 대해 “솔직히 1분도 고민 안했다. 늦으면 안락사 될 위기에 처해있어서 바로 댓글을 달았다. 참 신기한 게 그날이 아들, 딸의 생일이었다. 너도 오늘을 생일처럼 생각하고, 매일 생일처럼 지내라는 의미에서 이름을 생일이라고 지었다”고 밝혔다.

오랜만에 방송에 복귀한 조윤희도 반려동물을 최대 9마리까지 키워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조윤희는 “유기견에 관심을 가졌을 때도 제가 힘들었을 때다”라며 “저도 아이만 키우고 이런저런 고민들이 많았다”고 이혼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했다.

조윤희의 이혼 소식은 지난 5월 알려졌다. 이동건과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은 것.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오랜 고민 끝에 결별을 결심했다고 알려졌고, 별다른 소송 없이 합의 하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아들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기로 했다.

조윤희는 ‘어쩌개’ 출연에 앞서 지난 13일 방송된 SBS ‘동물농장’에 스페셜 MC로 출연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알린 바 있다. 조윤희는 ‘동물농장’을 통해 유기견 등에 관심을 갖게 된 사연을 밝혔다.

조윤희의 모습에 토니안은 “조윤희가 유기동물 계의 수호천사다. 드라마 촬영 가는 길에 교통사고 당한 유기견을 직접 구조해 병원에 데려가고 자비로 수술까지 시켜줬다”고 말했고, 정선희는 14마리의 유기견을 구조하고 도왔다는 조윤희에게 “마음이 아프고 잘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무지개다리 건널 때까지 다 감내한다는 건 정말 용기 있는 일 아니냐”고 칭찬했다.

조윤희의 유기견 사랑은 ‘어쩌개’에서도 계속됐다. 보호소 숙소에 가장 먼저 도착한 조윤희는 유기견들에 필요한 것들을 세심하게 신경쓰고, 사료도 직접 챙겼다. 특히 황태머리 국수로 영양분도 첨가하며 조심스럽게 유기견들을 케어했다.

조윤희는 “또 한 번 유기견들을 도울 수 있다고 하니까 설레는 마음이 있다. 그리고 아이가 있다보니 밤 늦게 나온 적이 없어서 오랜만에 나온 외출이 많이 설렌다”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것도 잠시였을 뿐이었다. 조윤희는 유기견들과 이별을 앞두고 눈시울을 붉혔다. 조윤희가 얼마나 마음을 쏟았고, 애정하고 있는지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시청자들 역시 조윤희와 함께 눈시울을 붉히며 가슴 한켠이 먹먹해졌다.

한편, 조윤희가 출연하는 SBS ‘어바웃펫-어쩌다 마주친 그 개’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35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기사 이미지

[엑스포츠뉴스 윤다희 기자] 소녀시대 티파니 영이 17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하기 위해 방송국으로 향하고 있다.

한편 티파니 영은 지난 17일 첫 방송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어바웃펫 어쩌다 마주친 그 개’에 출연했다.

‘귀엽게 총총’

기사 이미지

‘가을이 느껴지는 패션’

기사 이미지

‘추위 녹이는 인사’

기사 이미지

‘사랑할 수 밖에 없는 그녀’

기사 이미지

‘백만불짜리 눈웃음’

기사 이미지

‘눈만 봐도 예쁨’
파워볼

기사 이미지

‘겸손한 배꼽인사’

기사 이미지

ydh@xportsnews.com

▶ 이연복-티파니 영 ‘유기견들에게 사랑을'[엑’s HD포토]
▶ 이연복-티파니 영, 오늘 밤 ‘어쩌개’로 찾아갑니다[엑’s HD포토]
▶ 이연복-티파니 영, ‘어쩌다 마주친 그 개’ 홍보하러 왔어요[엑’s HD포토]
▶ 티파니 영 ‘심쿵을 부르는 손인사'[엑’s HD포토]
▶ 티파니 영 ‘겸손한 배꼽 인사'[엑’s HD포토]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엔 한이정 기자]

우즈와 라카바의 아들도 선수와 캐디로 만난다.

미국 골프채널 등은 12월17일(한국시간) “조 라카바의 아들이 PNC 챔피언십에서 찰리 우즈의 캐디로 나선다”고 보도했다.

PGA 투어 이벤트매치 격인 PNC 챔피언십에 타이거 우즈가 아들 찰리 우즈와 함께 출전한다. 대회에 앞서 우즈는 11살 아들의 골프백을 자신의 캐디인 조 라카바의 22살 아들에게 요청했다.

라카바는 “한 달 전쯤 우즈가 ‘찰리와 PNC 챔피언십에 출전할 것이다’고 얘기하면서 나와 아들이 타이거와 찰리의 캐디로 나서는 걸 제안했다”고 전했다.

라카바는 타이거 우즈와 2011년부터 호흡을 맞췄던 캐디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선 알아주는 유명한 캐디였던 라카바는 프레드 커플스, 더스틴 존슨 등의 백을 들었다.파워볼실시간

이번 대회에 처음 출전하는 우즈와 아들 찰리에 대한 관심이 높다. 찰리는 주니어 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골프에 대한 성적이 꽤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찰리는 처음으로 텔레비전 카메라 앞에서 경쟁하는 것이다”고 전했다.

11살 우즈의 아들과 함께 할 라카바의 아들은 “친구들을 위해 캐디를 몇 번 해보긴 했는데 이건 정말 재밌을 것 같다. 아버지는 그냥 재밌게 하고 오자고 조언해줬다”고 기대를 전했다.

PNC 챔피언십은 오는 20일 열려 21일 막을 내린다. (사진=타이거 우즈, 조 라카바)

뉴스엔 한이정 yijung@

사진=ⓒ GettyImagesKorea

군이 성전환 수술을 한 군인에게 남성의 심신장애 기준을 적용해 전역을 결정한 건 인권침해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인권위는 14일 전원위원회를 열고 다수 찬성 의견으로 이러한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의결에 따라 국방부 장관에게 관련 제도 개선 권고를, 육군참모총장에게 시정 권고를 할 것으로 보인다. 군인권센터가 변희수 하사(22)를 대신해 제기한 제3자 진정에 따른 것이다. 전원위 다수는 “심신장애 등급표는 성 정체성 실현을 위해 수술 받은 경우 적용할 수 없다”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기사 이미지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상을 타지 못한 호날두의 표정은 어두웠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18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서 비대면으로 열린 FIFA 풋볼 어워즈 시상식에 참석했다.

FIFA 올해의 남자 선수상 후보에 오른 호날두는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 리오넬 메시와 함께 영상으로 시상식에 참여했다.

기사 이미지

호날두는 시상식 내내 긴장된 표정으로 소파에 앉아 시상식을 지켜봤다. 리오넬 메시와 레반도프스키 역시 긴장된 표정으로 시상식을 지켜봤다.파워사다리

FIFA 회장인 지아니 인판티노가 레반도프스키에게 트로피를 전달하는 순간 호날두의 표정은 수상하지 못해 아쉬운 듯 기존보다 더 표정이 굳어졌다. 리오넬 메시 역시 수상하지 못했지만 옅은 미소를 띄운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지난해 열렸던 FIFA 풋볼 어워즈에서도 후보에 올랐떤 호날두지만 피로감을 이유로 그는 불참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메시와 버질 반 다이크가 함께 후보에 올랐고 반 다이크가 생에 첫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FIFA TV 캡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